군포문화원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지역 정보
군포 역사
문화재
인물
지명 유래
무형문화재
인물
HOME > 지역 정보 > 인물

문익공 정광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군포문화원 작성일20-07-01 13:23 조회267회 댓글0건

본문

정의

조선전기 우의정, 좌의정, 영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동래(). 자는 사훈(), 호는 수부(). 정구령()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진주목사 정사()이고, 아버지는 이조판서 정난종()이며, 어머니는 장사랑 이지지()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492년(성종 23) 진사에 오르고, 그 해 식년 문과에 급제한 뒤 성균관학유·의정부사록·봉상시직장을 역임하였다. 성균관학정 때 좌의정 이극균()의 발탁으로 『성종실록』 편찬에 참여하기도 하였다. 1504년(연산군 10) 직제학을 거쳐 이조참의가 되었는데, 임금의 사냥이 너무 잦다고 간했다가 아산으로 유배되었다.

1506년 중종반정 후 부제학에 오른 뒤 이조참판·예조판서·대제학을 거쳐 1510년 우참찬으로 전라도도순찰사가 되어 삼포왜란을 수습하고 병조판서에 올랐다. 1512년 함경도관찰사가 되어 기민 구제에 공헌하였다.

이듬해 우의정·좌의정을 거쳐, 1516년 영의정에 올랐다. 1519년 기묘사화 때 조광조()를 구하려다 영중추부사로 좌천되었다가 1527년 다시 영의정에 올랐다.

1515년 장경왕후()가 죽고 중종의 총애를 받던 후궁이 자기의 소생을 끼고 왕비의 자리에 오르려 하자, 홍문관 동료들을 이끌고 적극 간쟁해 새로이 왕비를 맞아들이게 하였다.

1519년 중종이 사정전(殿)에 들러 천재()의 원인이 될만한 정치의 잘못을 물었을 때 한충()이 비루한 재상이라고 탄핵하자, 신용개()가 선비가 대신을 면대해 배척하는 풍토는 근절해야 한다며 한충의 논죄를 주장하였다.

그러나 그는 오히려 젊은 사람들이 바른말하는 풍조를 꺾어 억제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 하여 재상의 넓은 도량을 보이기도 하였다. 1531년 70세에 궤장()이 하사되었다.

1533년 허물로 그만두고 영상에서 물러나 회덕에 있을 때, 후임 영상 김안로()로부터 장경왕후 국장 때 총호사(使)를 맡아 능지()를 불길한 땅에 잡았다는 무고를 받아 김해로 유배되었다.

이것은 김안로의 아들 김희()가 중종의 장녀 효혜공주()와 혼인해 부마가 되어 호곶목장()을 받아 밭을 일구고자 하므로, 이를 저지한 일로 김안로의 원한을 샀기 때문이었다. 1537년 김안로가 사사()되자 곧 풀려나 영중추부사가 되었다.

저서로는 『정문익공유고(稿)』가 있다. 중종의 묘정에 배향되었고 회덕서원, 용궁의 완담향사()에 향사되었다. 시호는 문익()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정광필 [鄭光弼]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û Ȩ
ȭü Ȩ
ѱȭȸ Ȩ
â :  ȭ ã